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목선반 일일체험




    오토마타 뮤지엄에서 1분 거리에 있는 공방 겸 카페 <스트링 메이트>

    점심시간에 동네 구경하다가 발견했다.





    스트링메이트 지도. 홍대입구역이 가깝다.





    커피 마시면서 작업실을 둘러보는데...





    목선반을 발견했다.


    실물로 보는건 처음이다. 유투브로만 봐왔는데.. 

    중고가 50~60만원에 구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구입해도 놔둘데가 없다.

    선반을 집에서 돌릴 순 없을거다.

    목공에 관심을 가지면 가질수록, 작업실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무척 많이 든다.


    주말에 일일특강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수강료는 5만원.






    주말이 되어 수업을 들으러 갔다.

    토요일 오후 내내 강의를 해 주셨다.





    우선 선반에 물릴 나무를 잘랐다.

    톱의 날에 따라 '자르는' 것과 '켜는'것의 차이를 배웠다.





    살살살...





    공작물의 양 쪽의 가운데에 표시하고, 




    가운데에 날을 박아 넣는다. 

    날을 비트라고 했던가? 가르쳐주셨는데 벌써 까먹었다...





    나무망치로 박아 넣는다.






    그 다음 선반에 물린다.





    가이드(?)를 조절한다. 칼을 놓을 받침대다.







    공구상자를 열면...




    여러 종류의 조각칼이 있다.

    어떤 모양으로 깎아낼 것인가.. 용도에 따라 사용하면 된다.










    시범을 보여 주시는 사장님...





    선반의 전원을 켜면, 공작물이 빠르게 회전한다. 회전속도(RPM)을 조절할 수도 있다.

    회전하는 공작물에 칼날을 갖다대어서 공작물을 깎는다.





    숙련된 자세





    내 차례.





    칼을 섬세하게 밀어넣어야 한다.

    욕심내서 많이 밀어넣으면 나무가 팍! 부서져서 떨어져 나간다.








    전체를 깎은 모습.


    다른 조각칼도 한번씩 다 써봤는데 사진으로 안 남겨놨다.








    수업 하면서 목공/메이킹 분야 비즈니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선진국일수록 수공예가에 대한 대우가 좋다고,


    젊고 미혼이니 외국 가서 살아보는건 어떠냐고 제안 해 주셨는데.. 귀가 팔랑팔랑거린다.




    즐거운 경험.




    2 Comments

    Leave a comment